skip to Main Content
  • 평일 오전 09:30~오후 06:30 토요일 오전 09:00~오후 02:00
  • 031-795-9934
  • 평일 오전 09:30~오후 06:30 토요일 오전 09:00~오후 02:00

유방 클리닉

Umiz Breast Clinic

유방암정보

유미즈외과는 유방·갑상선만을 진료하고 연구하는 병원입니다.

유방암 발생율

전세계 여성암 중 1위
– 세계 전체 여성암의 25.2%를 차지

비만, 모유수유 감소, 식습관의 서구화에 따라 우리나라에서도 유방암 발병률이 높아져 여성암 발병률 2위를 차지합니다.

한국 유방암 발생 환자는 16년 전 대비 5배로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국내에서 매년 2만명의 여성이 새롭게 유방암을 진단받습니다.

여성 25명 중 1명
한국 여성 약 25명 중 1명에서 유방암이 발생합니다.

유방암 환자 10명 중 7명은
40~50대

<출처 한국유방암학회>

유방암 위험요소

이른 초경, 늦은 폐경

임신 경험이 없는 경우 / 늦은 연령의 첫 만삭 임신

6개월 이하의 모유수유

음주, 흡연, 운동부족

폐경 후 5년 이상 호르몬제 복용 / 폐경 후 비만

가족 중 유방암 환자가 있는 경우

검진을 잘 받지 않는 경우

유방암 증상

가장 흔히 나타나는 증상은 통증이 없는 멍울이 만져지는 것입니다.

양쪽 유방의 비대칭 현상이 나타납니다.

유두에서 피가 섞인 분비물이 나오거나 젖꼭지에 잘 낫지 않는 습진이 생기게됩니다.

암이 더욱 진행되면 커진 암 덩어리가 유방의 형체를 거의 파괴시킬 수도 있습니다.

‘염증성 유방암’은 피부가 빨갛게 붓고 통증이 있거나 열감을 수반하여 염증이 생기는 특수한 형태입니다.

피부가 오렌지 껍질같이 두꺼워질 수 있는데, 피부 밑의 임파선이 암 세포에 의해 막혀 피부가 부어오르기 때문입니다.

심하게 진행된 경우에는 유방 피부 혹은 유두가 유방 속으로 끌려들어가 움푹 패이거나 유두가 함몰되기도 합니다.

병이 진행되면 유방뿐만 아니라 겨드랑이에서 덩어리가 만져질 수 있습니다.

유방암 예방

체중 유지를 위해 일주일에 3번이상 한번에 30분이상 규칙적인 운동을 한다.

총 칼로리 중 지방에 의한 것은 30% 이하로 섭취한다.

지방이 적고 섬유질이 많은 식품, 발효우유, 과일 또는 야채를 많이 먹는다.

단백질, 비타민, 미네랄을 1일 권장량 만큼 섭취한다.

동물성 지방을 피한다.

술을 끊거나 줄인다.

과도한 방사선에 노출되지 않도록 한다.

유방암에 대한 검진을 정기적으로 받는다.

Back To Top